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

보도자료

“브레이크 안돼도 당황 마세요"…운전 중 전자 브레이크'긴급제동기능' 나왔다
손민아 2024-03-27 17:11:42 조회 158

교통안전공단, 페달 브레이크 미작동 시 EPB 긴급제동 기능 가장 효과적 확인

의도하지 않은 가속 상황시 활용 가능…제작사·소비자에게도 정보 안내


사진3.png

소방대원 등 관계자들이 사고 현장을 처리하는 모습. (천안논산고속도로 실시간교통정보캡처) 2024.1.7/뉴스1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자동차 운전 중 페달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을 때 전자식브레이크의 긴급제동기능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일 한국교통안전공단(TS)의 연구에 따르면 브레이크가 갑자기 작동하지 않는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전자식 주차브레이크(EPB·Electronic Parking Brake)의 긴급제동기능이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국산·수입 13개 차종(가솔린, 디젤, 하이브리드, 전기차)을 대상으로 자동차 운행중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는 상황에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해 왔다.


특히 의도하지 않은 가속 상황에서 차량 속도가 시속 100㎞에 도달했을 때 브레이크 페달의 조작 없이 전자식 주차브레이크의 버튼 조작만으로도 모든 차량 정지에 성공했다.

전자식 주차브레이크는 과거에는 레버를 당기거나 발로 밟아 경사로에서 차량이 밀리는것을 예방했던 기계식 주차브레이크의 기능을 대체한 것으로 버튼 조작만으로도 간단하게 작동된다.

특히 브레이크 미작동은 의도하지 않은 가속 시에는 더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도하지 않은 가속은 △기계적 결함으로 인한 가속페달 고착 △가속 페달 바닥 매트 걸림 △외부 물체(물병, 신발, 물티슈 등) 끼임 등으로 가속페달이 복귀되지 않는 경우 발생할 수 있다.

의도하지 않은 가속에 의한 사고는 시간과 장소, 운전자의 성별과 관계없이 발생하고 있다. 운전자가 사고를 회피하는 과정에서 차량의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이로 인한 심각한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도 발생한다. 이런 상황에서 브레이크 미작동까지 겹치면 사고의규모가 커지는 것은 당연한 결과다.

공단은 브레이크 미작동 상황에 대한 제작사와 소비자의 적극적인 관심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제작사에는 차량 판매 시 전자식 주차브레이크의 긴급 제동 기능을 소비자에게 별도로 안내하고, 전자식 주차브레이크의 장착 위치, 작동 방법과 긴급 제동 시 차량동력을차단하는 등의 기능 개선을 권고했다.

또 소비자에게는 전자식 주차브레이크와 관련한 사용자 매뉴얼 숙지와 평소 주·정차 시전자식 주차브레이크 작동의 생활화를 통해 비상 상황 시 신속하게 긴급 제동 기능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당부 중이다. 특히 운전석 발밑에는 물병과 물티슈, 신발과 같은 물건이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운행 중 이물질이 떨어지는 경우에는 안전한 곳에 정차해 정리할 것을 권고했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최근에도 의도하지 않은 가속으로 무고한 희생자가 발생한 사고가 있었다"며 "공단은 이와 비슷한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다양한 대응 방안을 지속해서연구해 국민의 교통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사진4.png

의도하지 않은 가속 사고차량 운전석 모습.(교통안전공단 제공)


기사 원문 :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21/0007422508

이 페이지의 만족도를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