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림마당

보도자료

TS-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자율차 기술개발・실증 맞손
손민아 2024-06-03 13:53:14 조회 33

배포일시 : 2024. 5. 30(목) / 총 3매 / 사진 있음

담당부서 : 연구기획처, 첨단연구개발처

담 당 자 : (연구기획처) 곽진호 처장 ☎(031)369-0211, 이기호 차장 ☎(031)369-0218

(첨단연구개발처) 이호상 처장 ☎(054)440-3120, 박정수 차장 ☎(054)440-3121


TS-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자율차 기술개발·실증 맞손

- TS-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자율주행차 안전을 위한 자동차 제작사 간담회 개최 -

- 첨단안전장치 홍보, 찾아가는 리콜서비스 운영 등 국민 편의 증진에도 협력 -


□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이하 TS)은 5월 29일 TS 양재 회의실에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첨단 모빌리티 시대의 선제적 대응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ㅇ 이번 간담회는 국내외 여러 제작사와의 소통의 일환으로 자동차 안전과 기술ㆍ제도의 혁신을 위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실시한 것으로


ㅇ TS가 사업 추진방향을 공유하고, 자율주행차 등 첨단 모빌리티의 안전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 TS는 자동차 중대사고 예방 및 소비자 중심 서비스 강화 등 올해 진행하는 자동차 안전 5대 사업*을 공유하고,


* (안전) ① 자동차 중대사고 예방 및 소비자 중심 서비스 강화, ② 운행차 안전 공공역할 확대, ③ 모빌리티 국민운행안전 솔루션 개발(혁신) ④ 성공적인 자율차 상용화 안착 선도, ⑤ 국민 니즈에 부합하는 튜닝 혁신


ㅇ 정부의 자동차 안전 정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요청하였다.


□ 특히, 운전자들이 자동차에 장착된 첨단안전장치를 정확하고 원활하게 사용하기 위한 홍보 및 교육을 강조하며,


ㅇ 전국의 검사소를 활용하여, 운전자 누구나 첨단안전장치 기능을 이해할 수 있도록 TS와 제작사간 홍보협업체계 마련을 제안하였다.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세계 최초로 레벨3 자율주행을 상용화한 본사의 기술력과 경험을 살려 국내에서도 자율주행 관련 제도가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안전 운행을 위한 제반 정책에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ㅇ 아울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공단에서 제안한 “찾아가는 리콜서비스”를 적극 시행하고자 모빌리티 규제샌드박스를 신청하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리콜서비스 제공을 추진하고 있으며, TS의 적극적인 협력도 요청하였다.


□ TS 권용복 이사장은 “대국민 첨단안전장치 홍보 강화와 찾아가는 리콜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국민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ㅇ “국내외 자동차 제작사와의 지속적인 안전 협력체계 마련으로 안전한 미래모빌리티 상용화에 빈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붙임] 간담회 사진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한국교통안전공단 대외협력실 최근수 차장(☎054-459-7035)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이 페이지의 만족도를 선택해주세요